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ㆍ예약
검색키워드
성덕대왕신종
자원봉사
전시해설
버스시간표
경상북도박물관협력망
어린이박물관

어린이박물관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바로가기
닫기
사이트맵
국립경주박물관 소식ㆍ참여

우리 집 보물전1 ‘경주 괘릉리 농부 김씨의 일기‘ 개최

  • 작성자 : 전체관리자
  • 작성일 : 2015.08.11
  • 조회수 : 1351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우리 집 보물전‘의 첫 번째 전시로서 ‘경주 괘릉리 농부 김씨의 일기’ 를 8월 11일부터 10월 18일까지 개최합니다. ‘우리 집 보물전’ 은 시민들의 참여형 전시로서, 경주를 중심으로 한 지역의 개인이나 집안에서 지니고 있는 소중한 물건을 소개하고자 기획한 작은 전시입니다.



우리 집 보물전의 첫 번째 주인공은 경주시 외동읍 괘릉리에 살고 있는 김진환 님입니다. 김진환 님은 28살 때인 1963년초부터 오늘날까지 53년 동안(19,216일) 일기를 써왔습니다. 다섯 자녀의 아버지로서 처음 일기를 쓰기 시작한 까닭은 자신의 아버지와 자신의 이야기를 후손에게 들려주고 싶었기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김진환 님의 일기 속에는 잔칫날의 흥겨움도 있고, 장날의 풍경도 묘사되어 있습니다. 모내기하는 날의 고단함이 적혀 있고, 날씨가 추워서 종일 집에서 놀았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보리쌀 한 되에 50원을 주고 샀던 일이나, 소를 잃어버린 날의 아픔도 담겨 있으며, 누구네 상가 일을 돌봐줬다는 넉넉함도 남아 있습니다. 때로는 한 줄 때로는 한두 쪽의 분량으로, 너무 평범하지만 매우 진솔합니다.



이번 전시에는 이러한 김진환 님의 50여 년의 삶과 추억이 오롯이 담겨 있는 일기와 함께 그가 간직해 온 애장품을 선보입니다. 오랫동안 사용하여 손때가 묻은 추억의 물건들에서는 60~70년대의 모습을 떠올릴 수 있으며, 아버지의 유품에서는 아버지에 대한 애잔함과 함께 따뜻한 가족애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다른 사람에게는 그저 평범하고 소홀히 지나칠 물건일 수 있지만, ‘우리 집’에서는 매우 ‘소중한 추억’이며,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보물’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우리 집 보물전’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10:00~18:00

일요일 및 공휴일 1시간연장

  • 야간연장개관 ~ 21:00

    매달 마지막 수요일, 3월 ~ 12월 중 매주 토요일

  • 휴관일

    1월 1일, 설날, 추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