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ㆍ예약
검색키워드
성덕대왕신종
자원봉사
전시해설
버스시간표
경상북도
박물관협력망
어린이박물관

어린이박물관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바로가기
닫기
사이트맵
국립경주박물관 소식ㆍ참여

[보도자료] 명사 초청 특강 '세계를 담은 정물화-책거리'

  • 작성자 : 국립경주박물관
  • 작성일 : 2020.12.09
  • 조회수 : 72

  국립경주박물관은 12월 12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국립경주박물관 강당에서 정병모 경주대학교 교수를 초청하여‘세계를 담은 정물화, 책거리’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강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재확산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강의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유튜브로 생중계한다. 강의 생중계를 듣지 못하였다면 국립경주박물관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gnmuseum)에 공개되는 녹화본으로 강의를 다시 볼 수 있다. 녹화본은 일주일 뒤인 12월 19일 토요일 18:00까지만 공개한다.

  책거리는 유교 국가이자 문치시대인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물질문화인 ‘책’으로 특화되어 있는 그림이다. 아울러 청나라 도자기, 안경, 자명종, 거울, 양금 등 대항해시대의 물건들이 등장한다. 단순히 일상의 물건을 그린 서양의 정물화와 달리 책거리에는 다채로운 스토리가 깃들어 있다. 이번 강의에서는 18세기 중엽부터 20세기 전반까지 왕부터 민간에 이르기까지 널리 사랑받은 책 그림인 책거리의 세계를 통해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조선시대 예술의 새로운 면모를 살펴보고 세계미술로의 가능성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강의는 정병모 경주대학교 교수가 맡는다. 정병모 교수는 동국대학교 미술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민화학회 회장, 한국민화센터 이사장, 문화재청 문화재 전문위원, 경상북도 문화재 전문위원 등을 역임하였다. 현재 경주대학교 문화재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저서로는 『세계를 담은 조선의 정물화 책거리』(다할미디어, 2020), 『민화는 민화다』(다할미디어, 2017), 『민화, 가장 한국적인 그리고 대중적인』(돌베개, 2012), 『한국의 풍속화』(한길아트, 2000) 등이 있다.

  명사 초청 특강은 (사)경주박물관회의 지원으로 운영된다. 이번 강의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몸과 마음을 덜어내고, 조선시대 미술에 대한 견해를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생활 방역을 준수하여 감염 예방 활동도 철저히 지속할 예정이다.

10:00~18:00

일요일 및 공휴일 1시간연장

  • 야간연장개관 ~ 21:00

    매달 마지막 수요일, 3월 ~ 12월 중 매주 토요일

  • 휴관일

    1월 1일, 설날, 추석